‘절대그이’ 홍서영, 애타게 기다렸던 여진구 되찾은 ‘진짜 주인님’



‘절대그이’에서 홍서영이 여진구에게 키스했다.

이번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에서 홍서영은 애타게 기다렸던 여진구와 드디어 마주했다.

다이애나(홍서영 분)는 자신의 장난감이 다른 사람과 함께 지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분노해 직접 영구(여진구 분)를 찾아 나서기에 이른 다이애나. 그녀는 드디어 ‘진짜 주인님’으로서 영구와 마주했고, 그에게 곧바로 키스했다. 이를 통해 다이애나가 영구의 새로운 여자친구로 각인되면서 전개는 한치 앞도 알 수 없게 흘러갔다.

고대하던 인형을 손에 넣은 다이애나는 환영식을 열고 선물로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는 등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구와 처음으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그러나 데이트를 지루해하던 다이애나. 여전히 잔인한 성격을 드러내는 그녀는 영구에게 “날 위해 뭐든 할 수 있다며. 그럼 뛰어내려봐”라는 섬뜩한 요구를 하기도 했다.

이후 영구는 함께 식사를 하던 다이에나에게 오른손의 장갑을 왜 끼고 있는지를 물었다. 분위기가 순식간에 얼어붙는 듯 했으나 곧 손에 얽힌 사연을 알려준 다이애나. 어릴 적 집에 큰 불이 났으나 다이애나의 돈을 가로채고자 한 친척들이 그녀를 구하지 않았고, 그 사고로 그녀는 손과 마음을 다치게 된 것. “내가 살아서 이 손 달고 오니깐 다들 표정 관리를 못하더라”고 말하는 다이애나를 본 영구는 그녀가 많이 외롭고 힘들어했다는 사실을 간파했다. 이로 인해 당황하는 듯한 모습을 비춘 그녀가 앞으로 영구에게 어떤 마음을 가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이번 주 방송에서 홍서영은, 100억이라는 거액을 지불하고 인형 ‘영구’를 구매한 정당한 주인으로서 당당히 소유권을 주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초기화를 위해 홍서영과 함께 스위스로 향하던 도중 기억을 되찾게 된 여진구. 힘들게 되찾아온 인형인 여진구가 방민아에게 되돌아가려 하는 모습을 본 홍서영이 과연 어떻게 반응할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진다.

잔인한 성정을 지녔지만 그만큼 큰 마음의 상처가 있는 다이애나로 분한 홍서영 출연의 드라마 ‘절대그이’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