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로고. 사진=유니클로 제공

유니클로가 오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제5회 난민영화제'에 1500만원의 기부금과 자원봉사자 및 스태프를 위한 티셔츠 400장을 후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난민인권네트워크와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가 주최하는 5회 난민영화제는 오는 15일 서울극장에서 'I hear you-당신이 들려요'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유니클로는 2016년 및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난민영화제를 후원한다.

올 4월 기준 일본, 미국 및 독일 등 6개 국가의 유니클로 매장에서 102명의 난민이 근무 중이다. 지난 2006년에는 아시아 기업 중 최초로 유엔난민기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 상품 리사이클 캠페인으로 2018년까지 65개 국가 및 지역에 3029만장의 의류를 기부했다.

또한 2016년부터는 난민 여성을 돕는 유엔난민기구의 '자립 지원 프로그램'을 후원하고 있으며 3년에 걸쳐 550만 달러의 기부금을 전달해 1만8987명의 난민을 지원했다. 특히 2017년부터 2018년까지는 유엔난민기구와 함께 유니클로 직원도 난민 여성들의 자립 지원에 동참할 수 있는 인턴십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유니클로는 일상에 필요한 의류 후원부터 장기적인 자립 지원까지 난민들에게 더 나은 일상을 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지원과 옷의 힘으로 난민들에게 희망을 선사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