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제2회 리서치 챌린지 시상식` 개최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3일 여의도 본사에서 `제2회 리서치 챌린지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리서치 챌린지`는 한국투자증권이 주최하는 대학(원)생 대상 예비 애널리스트 선발 대회입니다. 올해로 두 번째인 이 대회는 능력과 열정을 갖춘 예비 애널리스트를 조기에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번 리서치 챌린지 대회는 지난해 보다 48% 늘어난 151명의 대학생이 지원했습니다. 공개 모집을 통해 접수된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시니어 애널리스트들의 직접 평가를 통해 15개 리포트를 1차 선발했고, 최종 프리젠테이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단체 4팀(8명)과 개인 1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한국투자증권 `제2회 리서치 챌린지 대회` 대상은 고려대학교 김유희·안도영 팀이 차지했습니다. 이 팀은 `봄바람이 불어온다`라는 제목으로 대한항공을 분석했습니다. 대상에게는 상패와 상금 200만원이 주어졌습니다. 이 밖에 금상·은상·동상을 수상한 학생에게도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습니다.

또, 대회 입상 총 9명의 대학생에게는 한국투자증권 하반기 채용연계형 인턴쉽 기회도 주어집니다. 오는 7~8월 진행되는 인턴쉽에 참여해 인턴활동 우수자로 선발되면 최종 면접을 통해 입사가 결정됩니다. 이미 지난해 1회 리서치 챌린지 수상자 가운데 4명이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에 애널리스트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지난해 첫 대회를 거쳐 입사한 4명의 신입사원이 맹활약 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기대가 크다"며 "역량 있는 Z세대 대학생들이 애널리스트의 꿈을 이뤄 마음껏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매년 대회를 개최해 우수 인력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