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증권은 연우에 대해 실적 개선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3,000원을 제시했습니다.

14일 한양증권에 따르면 연우의 올해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97억, 69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13.5%, 183.3% 늘어날 전망입니다.

최서연 한양증권 연구원은 "수출이 고성장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국내 최대 고객사의 신제품 관련 수주가 크게 증가하면서 내수 매출도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연구원은 이어 "실제 4월 국내 화장품 용기 수요가 급증하며 월별 최대 수주를 기록했고 공장 가동률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돼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연우의 해외 영업이 강화된 점은 수익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최 연구원은 "2분기 P&G 생활용품 용기에 대한 매출이 실적에 반영될 예정이고 중국의 매출 성장으로 3분기 국내 쪽이 둔화되더라도 외형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생산 효율성 향상과 인원 감소에 따른 인건비 감소 등으로 전년대비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했습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