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출시가 지연되는 가운데 미국 통신사인 AT&T가 고객들로부터 받았던 갤럭시폴드 구매예약을 취소했다고 미 IT 매체 톰스가이드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미 최대 가전제품 소매체인 베스트바이의 갤럭시폴드 구매예약 취소에 이은 것이다.

톰스가이드는 "AT&T가 갤럭시폴드 구매예약을 한 고객들에게 `구매예약이 취소됐다`는 공지를 했다"고 전했다.

톰스가이드 역시 AT&T를 통해 갤럭시폴드 구매예약을 했는데 전날 AT&T로부터 취소 이메일을 받았으며 같은 이메일이 다른 고객들에게도 전달됐다는 것이다.

AT&T는 이메일에서 "삼성전자가 출시를 연기했고 이는 우리가 고객들에게 (당장) 갤럭시폴드를 제공할 수 없다는 의미"라고 밝혔다고 톰스가이드는 전했다.

CNBC 방송도 톰스가이드를 인용해 AT&T의 갤럭시폴드 구매예약 취소 소식을 전했다.

앞서 베스트바이는 지난달 23일 고객들에게 보낸 공지 이메일에서 "삼성이 갤럭시폴드의 새로운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면서 구매예약을 취소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한 바 있다.

삼성전자도 5월 31일까지 갤럭시폴드를 출시하지 못할 경우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히지 않은 구매 예약 고객들은 자동으로 예약이 취소된다는 안내 메일을 같은 달 초 발송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당초 4월 26일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갤럭시폴드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전문가 등의 제품 리뷰 과정에서 스크린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등 결함 논란이 제기돼 출시를 연기했다.
삼성 `갤럭시폴드` 출시 지연에 구매예약 취소 통보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