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4일 글로벌 이슈 하이라이트]

1. 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등 소식에 반등

뉴욕증시는 유조선 피습 소식으로 국제유가가 하루 만에 급반등하자, 에너지 기업 주가가 일제히 오르면서 상승했습니다. 여기에 5월 수입물가도 하락하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이어진 것도 호재로 작용했는데요, 다만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상승폭은 제한됐습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0.4% 가량 올랐고, 나스닥 지수는 FANNG주의 강세에 힘입어 0.57% 상승했습니다.

2. 국제유가, 오만해 유조선 피격 소식에 급등

오만해에서 석유제품을 실은 대형 유조선 두 척이 공격을 받았습니다. 피습 지역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봉쇄 위협이 제기되는 호르무즈 해협과 인접한 곳인데요, 이곳에서 유조선이 어뢰 공격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됐습니다. 이란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전날 4% 폭락했던 WTI는 2.2% 상승한 53달러 45센트에 거래됐습니다.

3. 폼페이오 "유조선 피습 이란 책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오만해 유조선 피습이 이란 책임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사회는 항해의 자유를 해치고, 무고한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이란의 공격을 규탄한다"며 "이란은 미국의 규제가 해제되기를 원하기 때문에 막 나간다"고 말했는데요,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에 대한 보고를 받았으며, 지속해서 상황을 평가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4. 美 5월 수입물가 ▼0.3%…금리인하 기대 지속

미국의 5월 수입물가가 에너지 가격이 떨어진 영향으로 하락했습니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5월 수입물가는 0.3% 하락했는데요, 시장의 예상에는 부합했지만, 지난 12월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를 기록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거의 없다는 것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번 주 발표됐던 5월 소비자물가와 생산자물가 지표도 모두 부진하게 나오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키웠습니다.

박찬휘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