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에피스 "증거인멸 대단히 송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관련자들의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는 검찰수사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증거인멸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양사는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회사의 자료관리를 포함한 경영 시스템을 점검해 준법경영을 철저히 실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진행중인 검찰 수사에도 성실한 자세로 적극 협조해 진상이 확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검찰은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김 모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 부사장 등 2명을 구속 기소한 바 있습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