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민간연구기관장, 정부에 `소비 진작`과 `투자 촉진` 정책 제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요 국책·민간 연구기관장들과 만나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대책에 머리를 맞댔습니다.

연구기관장들은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를 지적하면서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 기업 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고, 확장적 재정·통화정책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언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책·민간 연구기관장과의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경제의 하방 위험과 확장적인 재정·통화 정책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이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한 대책도 중요하지만 내수활성화도 중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차와 가전 같은 소비 진작을 위해 지원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곧 발표될 `제조업 르네상스 대책`에 대해서는 제조업 뿐 아니라 서비스업 활성화가 긴요하다며 특히 관광업 전략이 경제활력 제고 효과가 있을 것이란 제언도 나왔습니다.

홍 부총리는 또 "기업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한 제언이 있었다"며 "주52시간 근무제 안착과 함께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가 빨리 처리됐으면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최근 안전·환경·노동 규제가 늘어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내년도 예산을 두고 한편에서는 "성장 친화적인 사업에 지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또 다른 한편에서는 "노인과 빈곤층 등 사회안전망에 지출해야 한다" 의견이 제기됐다고도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기관들이 갖고 있는 우리 경제 성장률, 수출, 고용 등에 대한 전망도 들었다"며 "기관들의 수치와 의견들을 감안해 정부 전망도 같이 짚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