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금융당국이 IPO 회계 강화 등을 담은 회계 선진화 방안을 내놓았는데, 업계에선 `떠넘기기`라는 불만이 나옵니다.

IPO 시장 위축 우려까지 제기되는데요.

이민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 논란으로 급 물살을 탔던 회계 선진화.

그런데, 상장주관사가 회계 관리 책임을 지는 개선안을 두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앞으로는 상장주관사가 상장준비 기업의 재무제표 중 중요사항이 허위로 기재되거나, 누락된 사항이 없는지 살펴야 합니다.

이후 거래소가 재무제표를 점검하는데, 제대로 하지 못하면 상장주관사가 과징금 등 제재를 받게 됩니다.

현행 최대 20억원의 과징금 규모도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상장 주관사 매출의 일정 비율을 과징금으로 책정하는 안 등을 검토 중이라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특히, IPO 주관이 많은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KB증권 등 대형증권사의 부담이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현재도 평균 2%대로 낮은 IPO 수수료를 받고 있어 IPO 실익이 없는 상황"이라며 "전문인력을 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상장 준비 기간이 늘어나거나 상장사가 IPO회계 관련 과징금을 내는 관행이 만들어질 수도 있단 의견이 우세합니다.

외부감사인이 살핀 회계를 다시 점검하는 것 역시 이중 부담이란 설명입니다.

<인터뷰> 금융투자업계 관계자

"회계 감사한 자료를 신뢰하지 말고 회계감사부터 주관사가 하라는 것 같은데,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를 하는 것 같은…."

IPO 시장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단 지적이 나옵니다.

성장성은 있지만 적자인 상장사, 중국 기업과 같이 업황이 불안한 기업의 경우 IPO 문턱을 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IPO기업 수가 지난해 대비 크게 늘어날 것이란 한국거래소의 예상도 빗나갈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거래소는 "베트남 등 다른 해외기업들이 많다"며 "문제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금융당국은 공인회계사협회의 IPO 감리가 유지되고 전체 감리가 아니라 재무제표 중심의 회계란 점에서 견딜만한 수준이라는 입장입니다.

한국경제TV 이민재 입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