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가정은 안녕하십니까?”

많은 아이들이 왕따와 학교 폭력을 경험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고, 최악의 경우 돌아올 수 없는 선택을 하기도 한다.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른 학교 폭력과 청소년 자살 문제를 사전에 감지하고 방지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통합관제시스템, `세이프홈`이 출시되었다.
빅데이터 기반 가족 안전 및 보호 서비스 앱 ‘세이프홈’ 출시

가족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스마트 서비스 `세이프홈`은 기존의 위치 확인 어플들의 한계를 뛰어넘어 이동 경로 및 지정 장소의 입출입 확인이 실시간으로 가능하다. 또한 비상시 휴대폰 전원 버튼만으로 보호자에게 SOS 요청이 가능하며, 더 나아가 협박 문자를 받거나 폭력이나 자살 등의 관련 키워드를 쓰기만 해도 인공지능이 감지하여 보호자에게 알려 주는 기능을 탑재했다.

‘세이프홈’을 이용한다는 한 유저는 “‘세이프홈’은 자녀의 안전뿐만 아니라 연로하신 부모님들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몸이 불편한 가족이 긴급 요청을 할 경우 빠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핵가족이 늘어나는 현대에 ‘세이프홈’은 가족 안전 도우미로써 더욱 많은 가정에 보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이프홈’을 개발한 ㈜세이프 어드바이져의 이희권 대표는 “학교 폭력이 없는 세상을 꿈꾸며 ‘세이프홈’을 개발하게 되었다”며 “이 앱을 통해 더 이상 폭력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우리 가족은 아니겠지, 라는 안일한 생각보다는 우리 가족은 우리가 지킨다는 생각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세이프홈’에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더욱 많은 서비스들이 추가될 예정이며, 더욱 많은 이들의 가정에 평화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