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시중은행의 예금상품에 돈을 넣어도 금리가 낮아 이자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그런데 최근 은행들이 신규 고객을 잡기 위해 5%대 상품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지수희 기자입니다.

<기자>

신한은행이 판매중인 한 적금상품입니다,

급여계좌를 신한은행으로 하고 9개월 이상 유지하면 최고 5%까지 금리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상품은 출시한 지 두달 만에 4만7천 명의 신규 고객이 가입하면서 잔액도 200억원에 육박했습니다.

시중은행의 수신 금리가 두 달 연속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모처럼 등장한 고금리 상품에 돈이 몰린 겁니다.

하나은행은 기존 적금 상품에 한시적으로 2%의 추가 금리 혜택을 주며 신규 고객 몰이에 나섰습니다.

사회 생활을 처음으로 시작한 고객이 하나은행에서 급여계좌를 만들면 최고 5% 금리 혜택이 부여됩니다.

대구은행은 SK텔레콤, 핀크와 손을 잡고 특정 고객에게 혜택을 몰아주는 상품을 내놨습니다.

상품개발과 마케팅 등 비용을 세 곳이 공동으로 부담하면서 최대 6%의 금리를 줄 수 있도록 설계한 점이 특징입니다.

보통 월 판매계좌 수가 2만 건을 넘으면 히트상품으로 불리는데, 이 상품은 한 달도 안돼 2만 건을 돌파했습니다.

<인터뷰> 신용필 DGB대구은행 디지털전략부 팀장

"영업점 방문 고객이 감소하고 있고 지역적 성장 한계 극복을 위해 디지털 금융을 강화해야겠다라는 차원에서 국내 최대 통신사와 핀테크 전문기업과 협력을 통해서..."

시장금리 하락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고금리 특판 상품으로 틈새를 노리는 은행권의 상품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지수희입니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