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13일 `엠카운트다운` 스튜디오 엠 출격…`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스페셜 무대 첫 공개



가수 배진영이 첫 솔로 데뷔곡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배진영은 13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이하 `엠카`)의 화제의 코너 `스튜디오 엠(STUDIO M)` 무대에 올라 첫 번째 솔로 싱글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무대를 선보인다.

`스튜디오 엠`은 시청자에게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와 색다른 매력을 담은 무대를 더 많이 선보이기 위해 `엠카`에서 야심차게 신설한 코너이다. 해당 무대를 통해 최초 공개하는 배진영의 첫 솔로 무대는 대중에게 반가운 선물이 될 전망이다.

지난 4월 첫 번째 솔로 싱글 앨범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를 발매한 배진영은 음원 발매 당시 독보적인 목소리와 감성으로 관심을 모았다. 특히 배진영은 데뷔 처음으로 작사에 참여해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드러냈다. 여기에 트와이스, 스트레이키즈 앨범의 보컬 디렉팅 및 유빈, 양다일 등 앨범을 프로듀싱한 대세 프로듀서 DOKO(도코)가 앨범 작업에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배진영은 앞서 워너원 활동 당시에도 독보적인 음색으로 킬링 파트를 만들며 사랑받았다. 오로지 자신의 목소리로만 가득 채울 이번 `끝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솔로 무대는 그의 충만한 감성과 잠재력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스튜디오 엠`을 통해 첫 솔로 무대를 선보이는 배진영은 현재 그룹 CIX(BX, 승훈, 배진영, 용희, 현석)의 하반기 데뷔를 목표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