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어린이집 앞에서 흉기 난동…할머니 등 3명 부상

성동구 한 어린이집 앞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원아의 할머니 등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오늘(13일) 오전 10시 반쯤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47살 A씨가 흉기를 휘둘러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가 휘두른 흉기 때문에 이 어린이 집을 다니는 원아의 할머니와 어린이집 교사, 강사 등 모두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강사는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정신병력 여부 등을 포함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