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오로라`에 전략 투자…자율주행 역량 강화

현대·기아차는 사업 파트너사인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투자하고 독보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대·기아차가 전략 투자하는 오로라는 2017년 미국에서 설립된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입니다.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그리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와 오로라가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 관계를 맺은 건 지난 2018년 1월로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 협력 계획을 함께 발표했습니다.

이후 현대·기아차와 오로라는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습니다.

향후 넥쏘 이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해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특히 오로라의 독보적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Aurora Driver)`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기술과 인지·판단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입니다.

현대·기아차는 오로라를 비롯 글로벌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다양한 업체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한층 강화해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시킨다는 목표입니다.

또한 사용자가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수준의 기술력 확보에 전념을 다한다는 전략입니다.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오로라 등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