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대림산업, 실적개선·주주친화 기대…목표가↑"

NH투자증권이 13일 대림산업에 대해 실적 개선과 주주 친화적 정책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고 풀이했습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2만원에서 13만5천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이후 건설부문과 자회사인 삼호, 대림에너지 등에서 나타나고 있는 구조적인 개선으로 실적을 상향했다"며 "주주 친화적인 정책 기대감으로 목표 할인율을 30%로 조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NH투자증권은 올해 별도기준 대림산업의 매출은 7조5,014억원, 영업이익은 6,802억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민재 연구원은 "저 마진 프로젝트들이 종료되면서 원가율이 개선되고, 하반기 자체사업 준공 분이 이익에 반영되기 때문"이라며 "작년부터 계속된 의미 있는 재무구조 개선으로 민간 참여형 사업이 적극적으로 추진될 경우 타 건설업체들보다 유리한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연결 자회사 삼호는 1분기 매출 3,048억원, 영업이익 358억원 기록할 것"이라며 "주택부문은 올해 오션테라스, 구미금오파크, 대전법동, 온수역 등 주택도급사업이 매출에 반영될 전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