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우디에스피(1,200 +1.69%)(143540, 대표이사 박금성)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응용 카메라의 특허를 출원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영우디에스피는‘주변장치 제어를 포함하는 프로그램이 가능한 응용카메라(Programmable Application Camera to include peripheral device control function)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특허 출원을 완료한 제품은 PAC-501G(흑백), PAC-501C(컬러) 두 가지다. 산업용 카메라 제품으로 인공지능(AI) 기반 시각 및 산업용 장비에 적합한 영상 처리는 물론 제어용 PC 없이도 주변장치 제어가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검사 장비뿐 아니라 대부분의 산업용 장비는 생산중인 제품의 정렬, 검사 등의 기능이 필요하다”며 “정렬 및 검사 등의 속도와 품질 그리고 장비에 특화된 다양한 기능의 구현은 장비의 성능과 ,차별성을 결정하는 핵심요소”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의 산업용 장비들은 점차 미세화, 고정밀화, 지능화를 추구하고 있어 좀 더 진보된 기술이 요구되고 있는 추세이므로 이번 특허를 출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기존의 산업용 소형 카메라와 유사한 작은 크기로 PC에서 구현하던 운영체제와 화상처리 성능을 통합 구현해 PC로 인한 공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게 되었고 영상처리 속도도 증가 되었다.

아울러 산업용 카메라에 필수적으로 같이 사용되는 주변 부품인 정밀 렌즈의 자동초점조절, 조명제어 등을 통합했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사용에서 추가적인 장치 없이 단순하게 설치할 수 있다. 또한 필요에 따라 탑재된 주변장치 제어 커넥터를 통해 고전력 조명장치, 고정밀 정렬스테이지 등 직접 구동할 수 없는 다양한 장치의 제어도 가능하다.

영우디에스피 관계자는 “기존에는 PC가 차지하는 공간과 여기서 발생하는 열과 파티클 처리, 주변장치에 대한 부품배치 등의 문제로 인한 제약으로 장비설계가 어렵고 복잡해 질 수 밖에 없었다” 며 ““향후 좀 더 향상된 Clean 등급을 구현하고 사람 눈을 대신하여 위치나 위험요소 파악이 가능한 인공지능적 요소를 갖춘 산업용 장비를 보다 수월하게 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우디에스피는 올 하반기 동안 스마트 카메라를 자사의 주력 장비에 탑재해 제품의 신뢰성을 개선하고 타사 장비에서도 공통적으로 적용 될 수 있는 다수의 특수 프로그램(Application)을 개발할 방침이다. 그리고 카메라 자체뿐 아니라 이 애플리케이션을 카메라에 직접 탑재, 공급하는 사업 모델도 추진하고 있으며 양산제조, 품질관리와 영업시스템 구축 완료 후 일반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장비 전문 기업인 영우디에스피는 국내•외 유수의 대기업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14년 중국 시장에 진출했으며 올해 초 디스플레이 강국 일본까지 진출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