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타이어 '비전 컨셉트'의 일환, GM과 협업

미쉐린이 승용차에 적용하는 차세대 '에어리스 휠' 기술인 '미쉐린 업티스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고 7일 밝혔다.

미쉐린, 공기없는 타이어 기술 공개


미쉐린에 따르면 이 기술은 2017년 지속 가능한 이동성 연구 및 개발 전략으로 미쉐린이 제시한 ‘비전 컨셉트’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결과물이다. 업티스는 공기를 넣지 않아 펑크 위험이 없다. 또 유지 보수 수준이 제로에 가까워 타이어의 가동 중단 시간을 최소화한다. 타이어 교체와 예비 타이어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 사용 감소로 환경 절감 효과도 있다. 이번에 공개한 프로토타입은 승용차를 위해 재설계한 것으로 새로운 형태의 이동성에도 적합하다.

이와 함께 미쉐린은 오는 2024년 업티스의 승용차 도입을 목표로 GM과 함께 프로토타입의 유효성을 검증하기 위한 공동 연구협약을 발표했다. 양사는 쉐보레 볼트 EV 등을 시작으로 업티스의 시제품을 시험하고 있으며, 올해말 미시간에서 실제 주행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새 기술은 지난 4~6일(현지 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무빙온 서밋'에서 공개했다. 이 행사는 미쉐린이 매년 개최하는 글로벌 서밋으로 자동차 및 부품회사를 비롯한 각 부분 전문가들이 모여 미래 모빌리티와 환경보호에 대해 토론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BMW코리아, 홍보 총괄에 주양예 상무 복귀
▶ 이안 칼럼, 재규어 떠난다
▶ 전면파업에 공장 돌아가는 르노삼성, '우린 파업 안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