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종, OCN ‘타인은 지옥이다’ 출연 확정…임시완 괴롭히는 밉상 찌질남 변신



배우 김한종이 ‘밉상 찌질남’으로 변신한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을 확정, 사사건건 임시완(윤종우 역)을 괴롭히는 인물로 극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인 것.

OCN 두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시골 청년이 고시원에 살면서 겪게 되는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한종은 윤종우의 회사 선배인 ‘박병민’을 연기한다. 지저분한 외모에 지질한 성향의 캐릭터로 사사건건 그를 괴롭히며 극에 묘한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김한종은 다양한 연극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영화 <친구2> <해적:바다로 간 산적> <차이나 타운> <판도라>, 드라마 tvN <응답하라 1994>,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었다. 짧은 등장에도 굵직한 연기를 선보여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어 이번 작품에서도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선 강탈을 예고하고 있다.

이렇게 ‘밉상 찌질남’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을 김한종을 비롯해 임시완, 이동욱, 이정은, 이중옥 등이 출연하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는 올 하반기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