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자동차 관세 결정 6개월 연기"

미국 백악관이 현지시간으로 17일 자동차·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연기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안보를 해친다며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상무부는 자동차·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해 2월 제출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검토 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8일까지 보고에 대한 동의 여부와 대응 방식을 결정하게 돼 있었습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