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버그` 빈대, 1억년 전 공룡과 동거…대멸종서도 살아남았다

빈대는 우리나라에선 속담 속 벌레로 쫓겨난 지 오래지만 해 유럽이나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밤마다 침실에 출몰해 수면을 방해하는 고통스럽고 퇴치 곤란한 흡혈충이다. 침실 벌레라는 뜻의 영어 이름 `Bedbug`도 밤에 잠자는 사람을 공격하는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이런 빈대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거슬러 올라가 1억년 전 공룡시대 때도 존재했으며, 약 6천600만년 전 공룡을 비롯해 육상 생물 종의 75%를 절멸시킨 대멸종도 견뎌내며 뛰어난 진화 능력을 보여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셰필드대학과 외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박물관의 스테펜 로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빈대가 적어도 1억년 전에 출현해 공룡과 같은 시기를 살았다는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최신호에 실었다.

빈대는 지금까지 5천만~6천만년 전 박쥐를 첫 숙주로 출현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연구팀은 15년간 박쥐가 사는 동굴과 새 둥지가 있는 절벽 등을 탐사하고 박물관 등을 뒤져 빈대과(科) 34종의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진화 계통수의 뿌리는 백악기까지 뻗어갔으며, 약 1억 년 전 호박(琥珀)에서 발견된 `쿼시시멕스 에일라피나스테스(Quasicimex eilapinastes) 화석을 통해 확인됐다.

연구팀은 공룡시대의 빈대가 어떤 숙주를 갖고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다만 지금의 빈대가 새 둥지나 홰 등 처럼 `집`을 가진 동물을 숙주로 삼아온 점을 고려할 때 공룡의 피를 빨아먹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팀은 공룡시대의 빈대가 숙주로 삼은 동물은 모르지만 이미 이때부터 단일 숙주에 전문화 돼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빈대는 현재 대부분이 하나의 숙주에 전문화 돼 있지만 인간을 공격하는 빈대 종(種)은 인류가 출현하기 훨씬 전인 4천700만년 전에 나타나 숙주를 오가는 특성을 갖고 있다.

연구팀은 인간을 숙주로 삼는 빈대 종이 약 50만년마다 새로 출현하며, 숙주를 바꿀 때는 새로운 숙주에게만 매달리지 않고 원래 숙주로 되돌아갈 수 있는 능력도 함께 갖는다는 점도 확인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드레스덴대학 클라우스 라인하르트 교수는 이와관련 "빈대종은 지금은 아니라도 다음에 우리의 피를 빨아먹는 종이 될 수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인간과 가축, 애완동물 등이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50만년이 채 걸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빈대를 퇴치 곤란한 흡혈충으로 진화하게 한 과정을 이해하고 앞으로 이를 퇴치하는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