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자동차관세, 모든 가능성 열고 대응안 찾겠다"

정부가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17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행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까지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이 차관은 "미국의 최종 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고용 등 실물 부문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 자동차 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와 제품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현재 미국 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자동차 관세율 25% 인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현지시각으로 오는 18일,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이번 관세 부과 발표가 6개월 정도 미뤄질 거란 전망과 함께 일부 외신들은 우리나라가 관세 부과 대상국에서 제외될 거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