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애들이.." 박항서 심경고백…K리그 승부조작 사건 입 연다

박항서 감독이 그의 인생을 덮친 K리그 승부 조작 사건의 전말을 처음으로 털어놓는다.

KBS 2TV `대화의 희열2`는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 8번째 게스트로 베트남의 국민영웅 축구감독 박항서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베트남에서 제2의 축구 인생을 꽃피운 박항서와의 흥미진진한 대화는 눈 뗄 수 없는 몰입도와 감동을 선사했다는 반응이다.

박항서와의 뜨거웠던 대화는 18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에서도 계속된다. 2002년 한일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을 거치며 영광과 추락을 동시에 경험했던 순간들, 제대로 날개를 펴보지도 못한 채 사퇴와 경질을 맞아야만 했던 축구감독 박항서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박항서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던 사건이 있다. 2011년 한국 축구계를 뒤흔든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이다. 전남드래곤즈 감독이었던 박항서는 2010년 성적 부진의 책임을 떠안고 감독의 자리를 떠났었다. 이후 승부조작 사건이 터지고 이에 가담한 선수들이 밝혀지며 큰 파문을 일으켰다.

박항서는 당시 의문의 편지 한 통을 받았다고 말하며,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의 전말을 최초로 털어놓았다. 그 제보 편지에는 상상도 못한 충격적인 내용들과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들의 실명이 담겨 있었다고. 박항서는 "깜짝 놀랐다"고 말문을 연 뒤, 당시에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생각을 했다며 심란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믿었던 애들인데…"라고 말하는 박항서의 씁쓸한 목소리에서는 그가 느낀 충격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고. 그가 최초로 밝히는 사상 초유의 승부조작 사건의 전말은 과연 무엇일까. 영광을 맞은 것도 잠시, 급속도로 내리막을 찍었던 박항서의 불운의 K리그 감독 시절, 그의 인생을 휩쓴 폭풍 같은 일화들이 `대화의 희열`을 통해 모두 공개될 전망이다.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떠오른 축구감독 박항서와의 원나잇 딥토크 `대화의 희열2`는 5월 18일(내일) 밤 10시 4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박항서 심경고백 (사진=K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