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천지구에 하이브리드형 숙박시설 `베이원파크 웅천` 선보인다

전남 여수는 1960년대 정부가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한 이후 성장을 거듭하면서 국내 최대 석유화학 산업단지로 발전했다. 현재는 한화케미칼ㆍGS칼텍스ㆍLG화학ㆍ여천NCC 등 200개 이상의 기업이 입주해 있다. 전국에서도 고액 연봉의 고소득 근로자가 많기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이런 여수가 최근에는 해양 레저 체험을 선도하는 국내 최대 마리나 거점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여수시는 2016년 6월 웅천지구에 해양 레저 스포츠 핵심 시설 `웅천요트마리나`를 개장하고 해양레포츠 거점도시로 도약을 알렸다. 웅천요트마리나는 부지 면적 5만8139㎡에 150선석의 계류시설과 3층 짜리 요트마리나센터 등의 부대시설을 갖춘 대형 마리나항이다.

향후 이곳에 300선석 규모의 계류시설을 갖춘 마리나가 추가 개발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위해 2015년 7월 이곳을 국가 `거점형 마리나` 항만 대상지로 선정했다. 해양 레저산업의 꽃으로 불리는 마리나는 요트ㆍ보트의 정박은 물론, 쇼핑부터 문화에 이르기까지 여가생활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어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는 레저산업이다.

웅천지구는 여수 구도심과 여천동 사이, 여수시 웅천동 일대 280만㎡의 부지에 인구 3만 수용을 목표로 조성 중인 대규모 공공택지지구다. 여수의 청정 남해안인 가막만을 끼고 있는 입지여건을 갖춘 가운데 최근 웅천요트마리나까지 개장하면서 해양레저스포츠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여수시는 이 곳을 `동양의 시드니`로 만들기 위해 마리나 시설 뿐만 아니라 8000여 가구의 공동주택과 호텔, 종합병원(예정), 휴양시설, 친수공간, 에듀파크, 이순신도서관 등이 들어선 해양레저도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웅천지구 한 복판에는 여의도공원 1.5배 크기의 웅천공원(36만4000여㎡)이 조성될 예정이다. 공원 중앙에 자리한 높이 약 70m에 달하는 바위산 정상에 오르면 여수 앞바다와 마리나항만을 한 눈에 내려볼 수 있다.

이처럼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여수 웅천지구에 최근 생활형 숙박시설을 선보여 주목을 끈다. 여수시 웅천동 1876-1번지 일대 웅천지구 일반상업지역에서 분양 예정인 `베이원파크 웅천`이다. 전체 지하 3층∼지상 7층 1개동 규모로, 생활형숙박시설 145실(전용면적 27∼51㎡)과 근린생활시설(지상 1∼2층)로 구성됐다.

생활형숙박시설은 `레지던스호텔+소형아파트`의 기능을 갖춘 하이브리드형 숙박시설로 정부의 각종 규제로부터 자유롭다. 취사시설이 갖춰져 있다는 점에서는 오피스텔과 비슷하지만, 오피스텔과는 달리 호텔식의 룸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한 임대사업이나 숙박업이 가능하다.

인근에 조성됐거나 조성 중에 있는 마리나ㆍ호텔ㆍ쇼핑시설 등의 근무자를 배후수요층으로 끌어들일 수 있다. 여기에 단지 반경 3㎞ 이내에 4만여 가구가 입주했거나 입주 예정이다. 또한 단지 주변 여수국가산단ㆍ율촌산단ㆍ오천산단ㆍ화양농공단지 등의 산업단지에 500여개 업체, 2만776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단지 남쪽으로 마리나항 요트계류장, 단지 뒤편으로는 웅천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단지 인근에 송현초를 비롯해 유치원(1곳)ㆍ초등학교(2곳)ㆍ중학교(1곳)ㆍ고등학교(1곳) 등이 개교 예정이다.

중심상업지구가 가깝고 인근에 창고형 할인매장이 입점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 KTX여천역, KTX여수엑스포역, 여천시외버스터미널, 여수공항 등이 있다. 여수~순천 자동차 전용도로, 여수~광양을 10분 내로 연결하는 이순신 대교 등도 가깝다.

혁신 평면도 적용된다. 일부 호실에는 테라스가, 최상층엔 복층 테라스가 제공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