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동차 관세의 주무 부처인 미국 상무부가 관세 대상과 집행 시기는 전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단과 결정에 달렸다는 입장을 밝혔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 관세와 관련해 여러 선택지를 갖고 있다며 이 같은 현실을 설명했다.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를 수출하는) 전체 국가들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고, 아니면 일부 국가들에만 관세를 부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부과 규모를 다양하게 할 수도 있고, 우리가 여러 자동차 제조국가들과의 직접 협상에서 진전을 봤다고 볼 수도 있으며, 관세부과를 연기하거나 그냥 연기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로스 장관이 유럽연합(EU), 일본, 한국과 해오던 협상이 연장되는 방안도 트럼프 대통령의 선택지 가운데 하나로 거론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적자 가운데 자동차가 차지하는 부분이 상당하다는 데 불만을 품어왔다.

그는 자동차 무역적자로 인해 산업이 쇠퇴하고 일자리가 사라진다고 보며 글로벌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정부가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결과를 미리 단정하기 어렵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행정부의 발표까지는 아직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미국의 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 고용 등 실물 부문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자동차 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 및 제품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상무부는 자동차,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해 2월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관련 발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외신에서는 발표가 6개월 연기될 가능성과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美상무 "車관세 여러가지 옵션 가능...정부 "예단 어려워"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