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이 아프고 입을 벌리기 힘들다면 턱관절 장애 의심해봐야,

턱관절은 두개골의 옆면, 귀 앞쪽에 위치해 하악과 상악을 자연스럽게 연결 짓고 운동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턱을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나타나고 입을 크게 벌리기 어렵다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

턱관절 장애는 아래턱뼈와 머리뼈 사이에 위치한 턱관절 디스크, 두경부 근육 등에 구조적, 기능적 문제가 발생한 것을 말한다. 턱을 움직이기 어려운 운동장애뿐 아니라 두통, 안면비대칭, 이명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스트레스, 손으로 턱을 괴는 등 잘못된 습관과 근육 긴장, 턱 부위 외상이나 이갈이, 부정교합, 과도한 턱관절 사용,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경우 등이 주된 발생 원인이다.

이러한 턱관절 장애는 제때 치료가 이뤄지지 않고 오랫동안 방치될 경우 염증 및 주변 조직과 유착이 생기는 것은 물론 심한 경우 뼈 구조 자체에 변화가 나타날 수 있어 조기에 의료진을 통한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턱관절 장애에 대한 치료방법으로는 스플린트가 시행되고 있다. 스플린트는 턱관절이 받는 압력을 분산시켜주는 이갈이용 마우스피스를 사용한 치료법이다. 턱관절이 압박 받지 않게 부목을 입안에 장착하는 것으로 환자의 증상에 따라 사용시간과 착용위치가 달라진다.

위아래 어금니를 닿지 않게 해 관절로 전달되는 교합력 하중을 줄여주는 방식이다. 스플린트를 장착하면 이가 맞물리는 위치를 바로잡아 턱관절과 연결된 목 부위의 근육을 이완시키고 치아를 보호하는데 도움을 준다.

수면 중 이갈이가 심한 경우, 턱관절에서 딱딱 소리가 나는 경우 등에 주로 적용하며 교정장치 사용 시간과 기간은 담당 의료진의 처방에 따라 이루어진다. 발치, 스크류 식립 없이 치아 직립이동을 통한 턱관절 치료로 환자의 턱관절 통증을 완화하고 동시에 기능적인 문제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특히 디스크가 원래 자리를 찾아가는데 도움을 줘 개구량 증가를 기대할 수 있으며 턱관절에 무리를 주는 일상 속 생활습관 개선 및 스트레스 관리와 함께 시행하면 더욱 큰 개선효과가 기대 가능하다.

이러한 턱관절 통증 치료는 원인과 증상에 따라 방법이 달라지기 때문에 전문의를 통해 정확하고 세밀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스플린트 외에도 약물치료, 물리치료, 수술적 치료 등 치료법이 다양하며, 수술적 치료의 경우 기능적인 문제가 심한 경우에 고려된다.

분당 엘치과 정양이 원장은 "스플린트 등 턱관절 치료는 풍부한 임상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의 턱관절 장애 발생 원인을 명확하게 파악한 뒤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며, "특히 상, 하악의 교합을 맞게 형성해야만 추후에 턱관절 질환의 재발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