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턴투자운용이 NH투자증권이 여의도 본사 사옥 매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NH투자증권 여의도 사옥은 연면적 4만5,499제곱미터 규모의 빌딩으로, 매각가는 2,500억원 규모로 알려졌습니다.

NH투자증권은 세빌스코리아를 매각 주간사로 선정해 사옥 매각을 진행해왔으며, 진행된 본입찰에는 라임자산운용과 마스턴투자운용, 이지스 자산운용, KTB자산운용 등 4개사가 참여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