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글자 흐려지는 `노안`, 수술방법 선택기준

우리의 생활에서 없어선 안 될 눈.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정보의 95%가 눈을 통해 취득될 정도로 눈은 정보를 얻는데 가장 주요한 수단이다. 그만큼 눈은 사람에게 중요한 신체기관이지만 눈도 나이를 먹으면 기능이 퇴화되어 각종질환에 노출되기 마련이다.

특히 40세 이후에는 사람의 여러 가지 신체 기관들이 노화의 과정을 밟게 되는데, 이 시기 이후로 눈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이 노안, 백내장이다.

노안은 근거리 시력이 떨어져 책이나 스마트폰의 글씨가 흐릿하게 보이는 질환이다. 사람의 눈은 먼거리를 바라볼 때 근육이 이완되어 편안한 상태를 유지한다. 그러다 가까운 곳으로 시선이 이동하면 수정체가 두꺼워지면서 망막에 상을 정확히 맺게 된다.

정시(0디옵터)인 사람이 33cm 앞에서 책이나 휴대폰을 보기 위해서는 최소 3디옵터의 조절력이 필요한데, 젊고 건강한 눈은 수정체의 두께를 조절하는 모양체 근육의 수축과 이완이 빨라 거리에 따라 수정체 두께 조절이 용이하지만 나이가 들면 모양체 근육이 약해져 필요한 굴절각을 만들지 못해 흐릿하게 보이게 된다.

최근에는 스트레스와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30대에 노안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많다. 가까운 거리를 장시간 주시하면 모양체 근육이 경직된 상태를 유지해 눈이 더 빨리 피로해지기 때문이다. 눈 앞 10㎝거리에 신문을 대고 읽을 때 잘 보이지 않아 신문을 밀어내야 한다면 노안이 왔음을 알 수 있다.

노안교정술은 연령 혹은 눈 상태에 따라 노안라식, 노안렌즈삽입술 등 2가지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 아직 백내장이 없고 수정체 기능이 남아 있는 30대~40대 초반의 젊은 노안은 LBV 노안라식이 권장된다. LBV노안라식은 주로 사용하는 주시안은 먼 거리에, 비주시안은 가까운 거리에 초점이 맞도록 일종의 짝눈을 만드는 방식이다.

이때 가까운 거리를 보는 비주시안의 초점심도가 깊어지도록 각막 굴절곡율을 바꿔주면 원거리, 근거리는 물론 중간거리까지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보인다. 최근엔 수정체 조절력 차이, 개인 각막수차까지 반영한 개인맞춤 노안라식이 가능하다.

하지만 50대~60대에 노안과 백내장이 함께 진행 중이라면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노안과 백내장을 함께 교정할 수 있는 다초점인공수정체를 삽입해 두 질환을 한 번에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 때 신중해야 할 점은 눈에 삽입되는 렌즈를 선택하는 일이다. 렌즈마다 가장 잘 보이는 근거리 구간이 다르기 때문에 평소 근거리 작업거리를 고려해 렌즈를 선택해야 한다. 이를테면, 초점거리가 30cm로 맞춰진 렌즈는 60~70cm 앞의 PC 모니터나 차량용 내비게이션은 상대적으로 흐려 보이게 된다. 반대로 50cm에 근거리 초점이 있는 렌즈는 PC 모니터는 잘 보이는데 세밀한 근거리작업은 불편해진다.

강남 조은눈안과 김준헌 원장은 "노안수술은 나이와 노안 정도, 백내장 유무 등에 따라 수술법과 비용이 다양하기 때문에 다양한 시술이 가능한 안과를 방문해 정밀검사와 전문의 상담을 거쳐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에 한 차례 라식, 라섹수술을 받은 눈은 노안교정 시 더 복잡하고 부작용의 위험도 커지게 되므로 어떠한 종류의 노안수술을 하더라도 라식, 라섹 재교정클리닉을 따로 운영하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