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에도 `워라밸`, `그린 프리미엄` 강세...호수공원 품은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플러스` 화제

지난해 7월 시행한 주 52시간 근무제로 대한민국 삶의 풍경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퇴근 후 자기계발에 나서거나 집에서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집 근처에서 식사와 여가를 즐기는 이른바 `홈어라운드(Home-around)` 소비 성향이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건강한 삶을 위한 `그린 프리미엄`에 대한 관심도 높다. 주변에 공원이나 산, 호수 등이 잘 조성된 `숲세권` 단지나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공기정화 시스템 등은 분양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는 중이다. 실제 주택산업연구원에서 지난 2016년 미래 주거트렌드에 대한 인식조사를 진행한 결과, 주거선택요인 중 쾌적성(44%)이 교통편리성(24%), 생활편의시설(19%), 교육환경(11%) 등을 앞질러 가장 높았다.

이 같은 분위기는 아파트뿐만 아니라 오피스텔에까지 확산하는 중이다. 지난해 3월 경기도 광교신도시에 분양한 오피스텔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의 경우 1805실 모집에 총 9874건이 접수돼 최고 26대 1, 평균 5.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는데, 대단지에다 인근 호수공원이 있어 쾌적한 정주여건을 갖췄다는 게 성공 분양의 이유로 꼽힌다.

호수공원 오피스텔의 경우 월 임대료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일산호수공원 조망이 가능한 `중앙하이츠빌(2004년 11월 입주)` 전용면적 35m²의 경우, 현재 보증금 1000만원에 월 임대료 7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된 반면 일산호수공원은 조망이 어려운 `우림로데오스위트(2004년 12월 입주)`의 전용면적 34m²는 보증금 1000만원에 월 임대료 50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청라국제도시 호수공원 바로 앞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플러스` 분양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1차로 공급한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의 경우 청라호수공원을 앞마당처럼 누릴 수 있다는 이점으로 성공리에 분양을 마감했고, 현재 2차 분양이 진행 중이다.

이 오피스텔은 청라동 96-9번지에 지하 6층~지상 27층 규모로 총 468실이 공급된다. 세부타입별로 △22타입 225실 △23타입 120실 △51타입 123실 등 실속있는 소형 주택형 위주로 구성됐다. 전체 호실의 약 63%에서 호수조망이 가능해졌고, 일부 원룸 타입에서도 호수조망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이곳은 지역의 숙원사업이던 `청라 시티타워`가 지난달 부대공사를 시작하면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현대GBC(569m), 잠실롯데타워(555m)에 이어 국내에서 3번째로 높은 시티타워(453m)는 모든 층이 쇼핑 및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채워져 오는 2024년 완공 시점이면 연평균 300만 명이 방문하는 대한민국 랜드마크 타워로 거듭날 전망이다.

오피스텔 투자에 있어 빼놓아서는 안 될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 이달 초 준공을 마치고 오픈한하나글로벌캠퍼스를 비롯해 아시아 최고 수준의 의료복합타운, 스타필드 청라, 코스트코, 로봇랜드 건립 등 청라국제도시 직접 고용창출만 6만5000명에 달한다. 이와 함께 지하철 7호선 연장 사업도 진행 중으로 서울 접근성은 갈수록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사통팔달 교통망도 갖췄다. 청라국제도시역(공항철도)을 통해 인천·김포공항, 디지털미디어시티(DMC), 홍대입구, 서울역 등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여기에 BRT, GRT 정류장이 단지 가까이 있어 이용이 용이하며, 자가운전 시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와 경인고속도로o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o인천공항고속도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한 분양 관계자는 "청라국제도시는 호수조망이 가능한 아파트의 경우 분양가 대비 억대 이상 웃돈이 붙은 상태"라며 "오피스텔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플러스` 역시 호수조망 세대부터 빠르게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 청라국제도시는 수도권 내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전매가 가능하고 대출 비율이 높은 것도 큰 장점"이라고 전했다.

한편, `청라 리베라움 더 레이크 플러스`는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며, 인천 서구 청라동 157-11번지에 견본주택이 마련됐다. 특히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경품이벤트와 더불어 계약자에게만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