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부검결과 "음주 상태"…고속도로 사고 의문 풀리나

인천공항고속도로 중간차선에 차를 세우고 하차했다가 사고를 당해 사망한 배우 한지성 씨가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에서 한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치(0.1% 이상)에 해당한다는 간이결과가 나왔다.

한지성 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는 사고 직전 편도 3차로 고속도로에서 한 가운데인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를 세운 뒤 비상등을 켜고 하차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수석에 함께 탄 한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내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우게 됐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단 쪽 갓길이나 가장자리인 3차로가 아닌 고속도로 한 가운데 2차로에 아내가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한씨는 남편이 먼저 하차하고 10여초 뒤 운전석에서 내려 차량 트렁크 쪽으로 걸어갔고, 몸을 1∼2차례 숙이고 좌우로 비트는 행동을 한 직후 사고를 당했다.

이 같은 행동으로 미루어 음주상태가 아니었겠냐는 의혹이 일었으나, 한씨 남편은 자신은 술을 마신게 맞지만 아내의 음주 여부에 대해서는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국과수 부검 결과 한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최종 판명되면 운전자가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사건은 `공소원 없음` 처분이 내려지게 된다. 다만 동승한 남편의 경우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

한편 한지성 씨는 2010년 여성 4인조 그룹 비돌스로 데뷔해 배우로 전향한 뒤 TV 드라마·영화·연극에서 조연으로 활동했다. 지난 3월 변호사인 남편과 결혼했다.

한지성 부검결과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