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2019 드림콘서트`가 한층 더 특별한 이유



국내 최정상 K-POP 페스티벌 `드림콘서트`를 만날 수 있는 날이 단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이번 `2019 드림콘서트`가 더욱 특별한 이유 네 가지를 짚어봤다.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특별 후원하는 `제25회 2019 드림콘서트(이하 2019 드림콘서트)`가 오는 18일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다.

올해 스물다섯 돌을 맞은 `드림콘서트`는 최고의 가수들을 하나의 무대로 모으며,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K-POP 공연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2019 드림콘서트` 역시 화려한 라인업과 다양한 무대 구성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 과거와 현재를 잇는 스페셜 스테이지

`2019 드림콘서트`에는 최근 데뷔를 마친 신인 가수들부터, 20년이 넘는 관록을 쌓아온 아티스트들까지 총출동한다. `2019 드림콘서트`는 다채로운 라인업은 물론 구 세대와 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컬래버레이션 무대들로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는 후문이다.

◆ `#25년 #505팀 #146만명`…`드림콘서트`의 새 역사

`드림콘서트`는 지난 1995년 5월 13일 광복 50주년 청소년을 위한 특집으로 첫 선을 보였다. 이후 25년 연속 공연을 진행 중이다. 지난 25년의 세월 동안 총 146만여 관객이 공연을 관람했으며, 총 505개 팀이 출연했다. 이에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KRI 한국기록원에 국내 공연 중 `최장기간 및 최대 규모 관중`이 방문한 공연으로 공식 최고 기록 도전에 나선다.

◆ 공연 수익금 일부 속초 순직 공상 소방관 가족에게 전달

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 따르면 `2019 드림콘서트`의 수익금 중 일부를 속초 순직 공상 소방관 가족 자녀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국가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한 것.

◆ 글로벌 팬들과 함께 하는 `드림 페스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서 K-POP이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한국을 방문하는 글로벌 팬들의 수도 급증하고 있다. 이에 맞춰 `드림콘서트` 역시 정부와 협업해 국내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최정상 K-POP 스타들이 출연하는 페스티벌인 `드림콘서트`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