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은 행장(왼쪽 두번째)이 16일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거래기업 HSD엔진을 찾아 고영열 HSD엔진 대표(오른쪽)로부터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은 은성수 행장이 16일 경남 창원에 소재한 조선기자재기업 HSD엔진을 방문해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수은 창원지점을 들러 거래기업에 대한 적극적 금융지원을 당부했다고 17일 밝혔다.

HSD엔진은 선박 및 발전용 디젤엔진을 생산하여 국내 대형조선사 등에 납품하는 조선기자재업종의 상장 중견기업으로 두산엔진의 사업부문이었으나 두산엔진의 인적분할(사업부문 및 투자부문) 이후 주주인 두산중공업의 지분매각으로 두산계열에서 제외됐다.

이자리에서 고영열 HSD엔진 대표는 “최근 대형선박 수주 등으로 수주물량이 증가하는 등 영업환경이 일부 개선되고 있으나 본격적인 회복세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선박수주를 위한 보증과 생산자금 등 금융지원 확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 대표는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시 대우조선해양 주요 협력업체들이 거래 중단 등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를 전달했다.

은 행장은 "수은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작년 말부터 대출한도.금리 유지 등 유동성 지원방안을 시행하고 있다"며 "지난달에는 어려운 지역경제 등을 감안하여 폐쇄예정이던 창원 등 4개 지점·출장소를 존치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은의 금융이 필요한 기업에 적기에 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행장은 "현대중공업이 인수한 후에도 대우조선해양의 기존 거래선 유지를 보장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수은도 협력업체에 대한 불공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변했다.

은 행장은 지방 중소중견기업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금융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지방 거래기업 및 수은 각 지역본부를 연이어 방문하고 있다.

수은은 수출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지원 강화를 위해 금년 중소기업 지원목표를 전년 지원규모 대비 1조원 증가한 10조8000억원으로 책정하고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4월말까지 수은의 중소기업 지원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지원규모인 2조6000억원 대비 27% 증가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