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證 "이마트, 영업익 훼손…긴호흡 주시"

SK증권이 17일 이마트에 대해 예상 치보다 악화되었던 영업이익 훼손으로 추가 낙폭 시현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4만5천원을 유지했습니다.

조용선 SK증권 연구원은 "모멘텀 재구축을 위한 시간이 소요돼 `긴 호흡으로 주시` 할 필요성이 있다"며 "홀세일 클럽의 다크호스, 트레이더스는 20% 견조한 매출성장세를 시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절대적 비중의 할인점이 37.9% 감익했고, 공격적 확장 중인 전문점은 매출액 46% 고성장했으나 영업적자 227 억 원 기록했다"며 "SSG닷컴 역시 총상품판매액(GMV) 6,528 억원, 영업적자 108 억 원 인식되며 당분기 연결 이익훼손에 대내외 복합적 요소로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조 연구원은 "할인점 부진은 구조적 요인으로 인식돼 향후 점포 효율화 기조 강화될 것이고 여타 부문의 수익성 둔화 혹은 이익훼손은 신 성장을 위한 동력 확보 관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밸류에이션 역사적 하단, 긴 호흡으로 주시할 때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