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밀, 추억의 맛 그대로 재현한 ‘자판기커피·우유맛’ 2종 출시

- 달달하고 친숙한 자판기음료 맛 완벽 재현… 패키지 디자인에도 뉴트로 감성 더해
- 간편하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액상 컵 타입, 자판기 음료 대비 용량 늘려 가성비도 UP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이 추억의 자판기 커피와 우유맛을 그대로 재현한 ‘자판기커피’와 ‘자판기우유맛’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뉴트로’가 식품업계 주요 소비 트렌드로 떠오른 점을 반영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친숙한 맛의 자판기 음료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액상 컵 타입으로 출시했다. 추억의 맛과 복고풍의 패키지로 자판기 커피와 우유맛을 즐겨 찾던 세대에게는 향수와 추억을, 1020세대에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자판기커피’는 진한 믹스커피 본연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제품으로, 커피와 설탕 등 원재료의 황금 비율을 찾아 친숙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맛이 특징이다. ‘자판기우유맛’은 분유를 넣은 자판기 우유 특유의 달달한 맛을 살렸다. 제품 용량은 200mL로 자판기 음료의 적은 용량이 아쉬웠던 소비자들이 넉넉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해 가성비를 높였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뉴트로 감성을 더했다.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자판기 이미지와 함께 그때 그시절 맛을 그대로 재현한 제품 콘셉트를 강조했으며, 70~80년대를 연상시키는 서체를 적용했다.

푸르밀 관계자는 “뉴트로 열풍으로 추억의 맛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달달한 자판기 음료 맛을 그대로 재현한 자판기 커피와 우유맛을 출시했다”며 “간편한 액상 컵 타입으로 다가오는 여름에도 언제 어디서나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자판기커피와 자판기우유맛은 전국 세븐일레븐과 이마트 등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1,400원(200mL)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