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우승자 케빈오, `슈퍼밴드` 참가가 더 의미있는 이유



Mnet `슈퍼스타K7`에서 우승을 차지한 가수 케빈오가 JTBC `슈퍼밴드`를 통해 다시금 대중의 주목을 받으며 제 2의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케빈오는 지난달 19일 방송된 `슈퍼밴드` 예선 무대에 참가자로 출연, 자작곡 `리멤버`(Remember)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그의 깜짝 출연에 참가자들과 심사위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시청자들 역시 `슈퍼스타K7` 우승으로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인정받은 케빈오가 굳이 다시 오디션 형식의 프로그램에 참가한 이유에 대해 물음표를 던졌다.

국내 최고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정상을 차지한 그가 `슈퍼밴드`에서 조기 탈락한다면, 케빈오 입장에서 득 보다는 실이 더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 이유에 대해 케빈오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혼자서 하다 보니 외로운 것도 있고 음악이 잘 안 될 때도 혼자서 이겨내야 했다. 때문에 이젠 음악 친구들을 찾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우승`, `1위`에 대한 개인적인 욕심보다는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며 음악을 즐기기 위해 참가를 결심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같은 그의 본심은 본선 1라운드에서 함께 팀을 이룬 멤버 강경윤과의 대화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케빈오는 "예심 때 수현씨가 `오디션이 힘든 걸 알면서 어떻게 다시 시작했는지`라고 물어보지 않았나"라고 묻는 강경윤의 질문에 "나도 그래서 진짜 많이 걱정도 하고 사실 지금 하고 싶은 음악도 못하고 있다. `나가서 잘 못하면 어떡하지`라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떨어져도 진짜 상관없다. 재밌게 놀려고 왔다. 멋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만으로 `슈퍼밴드`에 참가한 그는 프로듀서 예심은 물론, 본선 1라운드 1대 1 팀대결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특히 본선 1라운드에서 이종훈(베이스), 강경윤(드럼)과 팀을 이룬 케빈오는 부드러운 리더십과 친화력으로 빠르게 개성강한 팀원들을 하나의 팀으로 만들며, 기존에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음악적인 역량 뿐만 아니라 프런트맨으로서 팀을 어떻게 이끌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면서 케빈오의 인간미를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는 평이다.

뿐만 아니라 본선 1라운드 1:1 팀 대결 미션에서 아울 시티(Owl city)의 `Fireflies`를 선곡한 케빈오는 `슈퍼스타K7` 출연 당시와 비교해 한층 여유로워진 무대 매너와 짙어진 감성 가득한 무대를 통해 스스로 음악적 성장세를 입증하기도 했다.

이는 곧 예심 때 선보인 자작곡 `리멤버`(Remember) 무대 후 윤종신 심사위원이 말한 평가와 궤를 같이 한다.

`슈퍼스타K7`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윤종신은 "4년 만에 봤는데 더 무르익어서 나온 것 같다. 음악적으로 그 4년이 플러스 된 거 같다"며 "자기의 고민과 갈등들이 다 노래에서 나온 것 같다.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실제로 케빈오는 자신의 말대로 재밌는 무대, 멋있는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슈퍼스타K7 우승자`가 아닌 `슈퍼밴드 참가자`로 그저 한 무대 한 무대를 즐기고 있는 그의 모습은 다시 한 번 팬층을 결집시키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 말이 있듯 `슈퍼밴드` 무대 자체를 즐기는 케빈오가 앞으로 어떤 연주와 목소리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