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달 하나로 움직임 조절, 230㎞ 주행거리 '실제는 더 길어'

글로벌 EV의 원조, 닛산 리프가 국내에 돌아왔다. 새 차는 가속 페달 하나로 가감속을 모두 조절하는 '이-페달(e-Pedal)' 방식을 적용, 일찌감치 EV시장을 개척한 선구자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최근 늘어나는 수입 EV 중 독보적인 존재는 단연 리프다. 지난 3월중순 국내 출시 이후 3월, 4월에만 각각 100대, 151대를 판매해 같은 기간 등록된 수입 EV 가운데 점유율만 82%에 이른다. 1분기 국내 EV 전체 시장이 전년동기 대비 64%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수입 EV는 리프만이 홀로 시선을 끈 셈이다.
EV의 원조, 닛산 '리프'가 돌아왔다


닛산은 그 이유로 제품 만족도를 꼽는다. 내부 조사결과 신형 리프 구매자 중 73%가 국산차 보유자였다는 것.

회사 관계자는 "합리적인 판매가격과 보조금 등 경제적 요인이 국산차 소비자를 리프로 이동시키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수입 전기차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진 점도 또 다른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리프의 디자인도 경쟁력이 있다고 닛산은 강조한다. 구매자 중 47%가 디자인을 우선 선택항목으로 꼽았기 때문이다. 리프는 시그니쳐 V-모션 그릴과 LED 부메랑 헤드 램프를 비롯해 공중에 떠있는 것처럼 보이는 투톤 컬러의 플로팅 루프 등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특히 V-모션 그릴 내에 위치한 푸른 빛의 3D '아이스 큐브'는 친환경 전기차를 의미하는 상징으로 꼽힌다.

EV의 원조, 닛산 '리프'가 돌아왔다


전기차 사용자들이 가장 관심을 두는 충전방법에는 인체공학 설계를 적용했다. 충전포트를 45도로 재배열했고, 위아래 여닫는 방식으로 설계한 충전포트 도어는 눈이나 비 등 갑작스러운 기상 상황에서도 커넥터 부위를 보호하도록 했다. 여기에 435ℓ(VDA 기준)의 넓은 트렁크룸은 전기차의 단점인 공간경쟁력을 극복한 요소다.

주행감성에 대해선 구매자 가운데 31%가 최대 만족감을 표시했다는 게 닛산측 설명이다. 최고 110kW의 출력과 최대 32.6㎏.m의 토크는 가속감을 높였고, 구형 대비 76% 늘어난 1회충전 주행거리는 231㎞로 늘어났다. 특히 신형 리프에 새로 탑재한 혁신적인 'e-페달'은 페달 하나로 가감속 및 제동까지 가능해 운전자들의 피로도를 줄이고 회생제동 시스템 역할을 극대화시켜 경제성까지 확보했다.
EV의 원조, 닛산 '리프'가 돌아왔다


이 밖에 소비자들이 꼽은 리프의 장점은 내구성 및 안전성이다. 일찍부터 전기차시장에 뛰어든 만큼 주행관련 데이터가 많아 문제됐던 부분을 모두 개선했다는 의미다. 실제 리프는 2010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배터리 및 화재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심지어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쓰나미 사태에서도 배터리관련 사고가 없었다.

한편, 닛산은 신형 리프에 처음 적용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좋은 반응을 얻는 만큼 리프를 앞으로 '즐거운 제품'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이나비 내비게이션 및 LG 유플러스 커넥티드 플랫폼을 탑재했고,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네이버 음성인식 시스템 클로바를 마련했다. 그럼에도 판매가격은 4,000만 원대 초반부터 시작하며, 정부(900만 원)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450만~1,000만 원)까지 고려하면 2,000만 원대부터 구매할 수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