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이지만…10명 중 8명 ‘셀프쇼핑’

- 전체 82% ‘5월 중 나를 위한 소비 계획 있다’... ’가족의 일원인 나 자신도 챙기고 싶어서’
- 나를 위한 선물 ‘패션 의류’ 1순위 꼽혀… 취미용품, 디지털 및 가전, 음식, 여행 순


국내 최대 온라인마켓플레이스 G마켓이 대규모 할인 행사 ‘빅스마일데이’를 앞두고 총 1,064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나를 위한 소비’에 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8명(82%)이 5월에 자신을 위한 소비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 날 등 주로 가족을 챙기게 되는 가정의 달 5월이지만, 본인에게도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은 심리가 반영된 결과이다.

실제로 5월에 소비 계획을 세운 이유에 대해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의 일원인 나 자신도 함께 챙기고 싶다’라는 응답이 3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년의 절반 가량 수고한 나 자신을 위한 선물’(27%), ‘여름 휴가나 찜통 더위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13%), ‘소비를 부추기는 좋은 날씨 때문’(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소비 품목 선호도를 묻는 질문에는 ‘패션 의류’가 26%를 차지해 1위로 꼽혔다. 이어 ‘취미용품(19%)’, ‘디지털 및 가전(18%)’, ‘음식(16%)’, ‘여행(12%’) 순으로 나타났다.

‘나를 위해 쓸 수 있는 비용’을 묻는 질문에는 ‘10만~30만원’이라는 응답이 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만~50만원’(11%), ‘50만~100만원’(10%) 순으로 나타났으며, ‘100만원 이상 쓰겠다’는 응답도 6%에 달했다. 쇼핑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두 명 중 한 명이 ‘특가상품 등 제품 가격’(54%)을 이유로 꼽았다. 이어 ‘쿠폰 등 할인혜택’ 여부가 27%를 차지했다.

이번 설문은 G마켓의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앞두고 일주일 동안(5/7-5/12) 진행됐다. ‘빅스마일데이’는 매년 11월 G마켓과 옥션이 연합하여 진행하는 대규모 할인행사로, 올해부터 상반기(5월) 행사를 추가로 마련하며 연 2회로 확대했다. 올해 처음 시작되는 상반기 행사는 5월 20일부터 총 9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누구나 최대 10만원 할인쿠폰을, ‘스마일클럽’ 회원에게는 최대 20만원의 할인쿠폰을 3일마다 G마켓/옥션 사이트 별로 지급할 예정이다.

G마켓 마케팅실 정한나 팀장은 “가정의 달이라는 이유로 가족과 지인들만 챙겼던 5월이지만, ‘나를 위한 달’ 이라고도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스스로를 위한 소비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고객 수요를 반영, 역대급 할인 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5월에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