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주길"

`빙속 여제` 이상화(30)가 16일 은퇴식을 갖고 선수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화는 이날 서울시 중구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 루비홀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팬들이 좋은 모습으로 기억해줄 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 후 선수 생활을 이어가려 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으로 몸 상태가 돌아오지 않았다"라며 "너무 아쉽고 미련이 남지만 지금 위치에서 마감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등학교 1학년 때 스케이트를 시작해 내 목표만을 위해 달려왔다"면서 "지금은 내려놓고 여유 있게 살고 싶다. 누구와도 경쟁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상화는 "안되는 것을 되게 하는 선수, 항상 열심히 했던 선수로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베이징 올림픽에 해설위원이나 코치로 참가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상화는 휘경여중 재학 시절 태극마크를 처음으로 단 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500m 금메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500m 금메달,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500m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특히 2013년에 세운 36초36의 여자 500m 세계신기록은 현재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빙속 여제 이상화 은퇴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