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오를 때 팔자` 달러예금 2년 4개월 만에 최소

환율이 오르면서 국내 달러화예금이 감소 추세를 이어갔습니다.

한국은행은 4월말 국내 거주자들의 달러화예금 잔액이 534억6천만 달러로 전달보다 31억2천만 달러 감소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달러화예금 잔액은 지난 2월부터 석달 연속 줄며 2016년 12월(496.6억달러) 이후 2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한국은행 측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일반기업의 달러매도 등으로 달러예금이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3월말 1,135.1원에서 4월말 1,168.2원으로 상승했습니다.

4월 한달간 기업의 달러예금은 29억2천만 달러, 개인의 달러예금은 2억 달러 줄었습니다.

유로화와 엔화예금도 감소하면서 4월말 거주자외화예금은 632억 달러로 전달보다 39억5천만 달러 줄었습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포함합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