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바이오 관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압수수색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오늘(16일) 오전 서초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무실 등에 수사진을 보내 삼성바이오 관련 지시사항 및 결제 문건 등을 확보했습니다.

사업지원TF는 삼성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검찰은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교사 혐의 등으로 사업지원 TF 소속 임원 2명을 구속한 바 있습니다.

검찰은 그룹 윗선의 지시를 받고 삼성바이오 관련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사무실과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무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이들이 삼성바이오 증거인멸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조만간 소환할 방침입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