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소비심리 하강국면 이어가…토지시장은 상승

부동산 소비심리지수가 하강국면을 이어갔습니다.

오늘(16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4월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지수는 87.7을 기록해 전월(90.9)보다 3.2p 하락했습니다.

수도권 전월대비 1.4p 내린 90.6, 비수도권 전월대비 4.9p 하락한 84.9였습니다.

대전(2.9p↑), 충남(0.2p↑)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주택시장을 내다보는 전망도 어두웠습니다.

지난달 전국 주택시장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90.7)보다 3.9p 하락한 86.8을 기록해 하강국면을 이어갔습니다.

수도권(89.6)과 비수도권(84.0) 각각 2.2p, 5.7p 하락하며 하락세가 이어졌습니다.

주택매매(91.9)와 주택전세시장소비자심리지수(81.7)도 하강국면을 보였습니다.

한편 전국 토지시장소비자심리지수(95.8)는 전월대비 3.2p 상승해 보합국면에 진입했고 이중 대구(18.3p↑)와 전남(8.5%↑)의 상승폭이 두드러졌습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