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55년 역사` 불광동지점 재건축 준공

우리은행이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불광동지점 건물을 재건축해 준공했습니다.

15일 열린 준공식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등 주요 관계자와 고객들이 참석했습니다.

우리은행은 지난 1969년 건축된 옛 불광동지점 노후 건물을 2017년 7월부터 연면적 14,817㎡의 지상 13층, 지하 5층 오피스 건물로 재건축했습니다.

불광동지점이 2층으로 이전 입점하고 프랜차이즈카페와 병의원, 거래중소기업 사무공간 등으로 임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은행의 업무용 부동산 임대면적 제한이 2016년 4월 폐지되면서 은행은 영업점 점포 규모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그 외 공간은 임대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서울시 금천구의 옛 가산IT금융센터 건물도 재건축해 영업점과 임대 사무실로 이용할 계획입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불광동지점은 1965년 개점해 55년간 지역사회와 동고동락해 왔다"며 "앞으로 쾌적한 영업점과 맞춤형 상품으로 지역 고객들의 재산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이전을 기념해 은평구 지역사회를 위해 `사랑의 쌀` 120포대(각10㎏)를 은평구청에 전달했습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