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최근 증권사들이 부동산 투자 규모를 경쟁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점에 우려하고 투자심사·사후관리 강화 등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당부했다.

금감원은 16일 증권·선물회사의 감사부·준법감시부 소속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부동산 경기하강 가능성에 불구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부동산 투자규모 및 인력을 확대하는 등 쏠림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이날 워크숍에서 올해 증권·선물회사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을 안내하고 업계의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지난해 증권·선물회사 내부감사 협의제도 운영결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워크숍에는 증권·선물회사 감사부서 및 준법감시부서 소속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금감원은 업계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반기별로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증권․선물회사가 금감원의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을 공유함으로써 자율시정기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부동산 쏠림 등 잠재 리스크요인을 철저히 관리함으로써 회사가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과 투자자 보호 책임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ta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