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평생소득만들기 세미나 개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연금사업자 및 상품 담당자 등 200여명이 참여해 TDF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미래에셋 평생소득만들기 세미나’를 1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TDF를 판매한 경험이 있는 보험, 은행, 증권사 및 투자권유대행인 등 판매사 임직원 4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 항목별 응답결과에 대한 패널토론으로 진행합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김경록 소장,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남재우 박사, 글로벌 컨설팅 업체 머서코리아의 황규만 부사장, NH투자증권 연금영업본부 이수석 본부장이 패널로 참여하며, 펀드 판매 현장의 TDF에 대한 인식, 기대와 우려되는 사안 등을 살펴보며 한국투자자를 위해 TDF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합니다.

세미나 슬로건은 ‘적립에서 인출까지’로 연금 도입기에는 적립식 투자를 바탕으로 수익률 제고를 위한 위험자산 투자가 주를 이루나, 연금시장이 성숙하며 적립된 연금자산을 활용한 안정적인 은퇴소득에 관심이 커지는데 주목했습니다.

한편, 운용업계에서 가장 먼저 연금마케팅 전담본부를 조직해 시장공략에 나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개인·퇴직연금 운용규모가 각각 3조원이 넘는 연금펀드 1위 운용사로, 지난해부터는 1조원 넘는 자금이 유입돼 전체 연금펀드 수탁고 6.4조, 20%가 넘는 시장 점유율을 기록 중입니다.

국내 최초 부동산인프라 투자를 통해 임대수익을 추구하는 연금펀드인 ‘미래에셋평생소득TIF(Target Income Fund)’는 지난 한해 부동산인프라 자산에서 7%가 넘는 인컴수익을 내고 있으며, ‘미래에셋전략배분TDF솔루션’ 역시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2천억원 가까이 자금을 끌어모으며 전체 TDF 시리즈 설정액 5,600억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