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청과 수소선박 개발 MOU 체결

현대자동차그룹이 강원도청과 친환경 수소어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소연료전지 활용도를 넓힐 계획이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디젤엔진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매연으로부터 어민들의 조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강원도는 협약에 따라 수소어선 개발을 위한 인허가를 지원하며 현대차는 수소 어선에 탑재하는 수소연료전지의 개발 및 공급을 맡는다. 이밖에 강원테크노파크는 어선제작기업과 함께 수소어선을 제작하고 실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새 수소어선은 5t급 소형 선박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선박에도 수소연료전지 활용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2월 현대차가 모비스 스택공장 준공식에서 발표한 'FCEV 비전 2030'의 일환이다. 현대차그룹은 발표 당시 오는 2030년까지 총 7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 가운데 50만대는 수소연료전지차, 나머지 20만대는 발전, 선박, 철도 등 분야를 포함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전용 거점 만드나
▶ 현대차, 원메이크 레이스 'N 페스티벌' 연다
▶ 기아차, 블랙핑크 앞세워 K-POP 문화 마케팅 진행
▶ 코오롱오토케어, DB자동차손사와 MOU 체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