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열린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 초청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들이 최 청장(앞줄 가운데)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지방국세청)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인천중소기업회장 오중석)는 9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세무현장의 목소리 청취, 맞춤형 세정지원 등 쌍방향 소통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협동조합 이사장 및 중소기업단체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오중석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중소기업회장은 최 정장에게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에 더해 내수침체 등으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영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인천국세청의 이해와 배려역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최정욱 인천지방국세청장은 "납세자로 하여금 불편함이 없도록 면밀히 살필 것"이라며 "지역을 위한 맞춤형 세정지원을 펼쳐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서는 인천국세청의 세정지원 방안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참석자들의 현장애로사항을 건의하는 시간이 주를 이뤘다.

중기중앙회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들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밀착형 세무행정 지원 ▲부가가치세 중간예납 제도 개선 ▲국세 수납시 영세자영업자 카드수수료 우대 ▲국세청·지자체 간 중복세무조사 방지 ▲주류구매전용카드 활성화 방안 ▲간이 과세자 적용범위 확대 ▲정기 세무조사 사전통지제도 준수 ▲소규모협동조합 세무교육 요청 ▲세무상담 창구 마련 등 세정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taxma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