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주요 물류사, 생활폐기물 줄이기 위한 업무협약

환경부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CJ E&M 오쇼핑, 롯데홈쇼핑, 로지스올 등 3개 유통·물류회사와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국내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 중 30% 이상을 차지하는 포장 폐기물이 온라인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대량 발생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한국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택배 물량은 25억4278만개다. 국민 1인당 연간 택배 이용 횟수는 49회다.

택배에는 상자뿐 아니라 비닐 테이프, 비닐 완충재(뽁뽁이), 아이스팩 등 다양한 일회용품이 사용된다.

비닐은 석유를 가공해서 만드는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땅에 묻어도 오랜 기간 썩지 않고 불을 붙이면 몸에 해로운 물질을 내뿜는다. 협약을 체결한 업체들은 친환경 포장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업체들은 테이프 없는 박스, 종이 테이프, 종이 완충재, 물로 된 아이스팩 등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재사용이 가능한 포장재를 사용하는 물류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포장 공간과 횟수를 줄이는 등 과대포장을 막기 위해서도 노력한다.

앞서 CJ ENM 오쇼핑은 지난해 단계적으로 친환경 포장을 늘린 결과 6만5975㎡ 넓이의 비닐 테이프와 완충재 등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았다. 이는 상암구장(9126㎡) 면적의 약 7.2배에 달한다.

이채은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플라스틱 폐기물 줄이기에 사회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며 "이번 협약의 선한 영향력이 유통·물류업계 전반으로 퍼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