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한부모가족 주택금융지원' 협약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와 한부모가족 주택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7일 체결했다.

양사는 미혼모 조손가족 부자가족 모자가족 등 한부모가족의 주거안정을 위해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보증하고 KEB하나은행에서 대출을 지원하는 맞춤형 전세자금대출을 출시하기로 했다.

출시할 전세자금대출은 소득수준과 신용등급이 낮아 전세자금대출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한부모가족들을 위해 대출심사 시 평가요건을 완화하고, 대출한도 역시 기존 전세자금대출보다 10% 상향한 임차보증금의 90%로 확대해 주택비용 조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게 했다.

또 한부모가족의 주거비 경감을 위해 대출금리를 최대 0.25%포인트까지 우대하고 보증료 0.1%포인트를 인하한다.

KEB하나은행은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함께 신혼부부, 다자녀가구, 사회적기업 및 사회복지산업 종사자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맞춤형 전세자금대출 상품을 출시하는 등 금융취약계층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업무협력을 지속해 왔다.

지성규 행장은 “그동안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손잡고 포용적 금융지원에 앞장서왔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이란 하나금융그룹의 철학을 다시금 실천하는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