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포르투갈 총리 방한 앞두고 회담…이총리 "양국 상호투자 확대"
코스타 총리 "한국, 자동차 부품·기술개발 투자 확대해달라"
한·포르투갈 총리 회담…경제분야 협력 확대에 공감대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와 회담했다.

이 총리는 이날 리스본의 코스타 총리 집무실에서 코스타 총리와 회담을 통해 경제, 과학·기술, 전자정부, 신재생에너지 등 각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먼저 "코스타 총리 취임 이후 최근 포르투갈 경제가 안정되고 성장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한 뒤 "포르투갈 기업의 한국 투자와 우리 기업의 포르투갈 투자 등 양국의 경제협력이 지속적으로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코스타 총리는 "한국 자동차에 대한 애정이 많다"며 "한국 기업들이 포르투갈의 자동차 부품과 기술개발에 더 많이 투자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우리나라 전자정부가 유엔으로부터 최상의 평가를 받고 있다"며 "포르투갈도 전자정부 쪽에 관심이 있으면 상호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울러 "자동차 분야 기술과 관련해 한국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해 포르투갈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코스타 총리는 과학·기술 분야 협력과 관련, "포르투갈은 우주와 심해 연구 관련 센터를 설치하려고 한다"며 "나노 센터와 관련해서도 한국과 기술을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대항해시대를 통해) 지구를 가장 넓게 개발한 포르투갈이 가장 높은 우주, 가장 깊은 심해, 가장 작은 나노까지 하려고 하느냐"고 웃으며 말한 뒤 "우리의 첨단기술이 어우러지면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코스타 총리는 포르투갈 농산물의 대(對)한국 수출 협조와 함께 내년 6월 포르투갈에서 열리는 '국제 해양 콘퍼런스'에 한국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 총리는 "포르투갈이 평소 한반도 평화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해 온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고, 코스타 총리는 포르투갈의 변함없는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코스타 총리는 마르셀루 허벨루 드 소우자 포르투갈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포르투갈 방문을 희망한다는 초청 의사도 전달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쿠웨이트·콜롬비아·에콰도르 등 3개국 공식방문에 나선 이 총리는 경유지로 포르투갈 리스본을 방문했다.

한국 국무총리가 포르투갈을 방문한 것은 13년 만이다.

이 총리의 경유를 계기로 포르투갈 측이 요청해 이날 회담이 성사됐다.

코스타 총리는 7월 중하순에 공식 방한해 이 총리와 다시 회담을 갖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이날 리스본 시내 호텔에서 동포 및 지상사 대표 만찬 간담회를 갖고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보다 세상을 넓게 살고 있으시다"며 "특히 자녀들에게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하며 성장하게 해주는 최고의 선물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때로는 어려운 일이 있겠지만 여러분의 삶이, 자녀들의 삶이 손해 보는 것은 아니라는 마음을 가져달라"고 격려했다.
한·포르투갈 총리 회담…경제분야 협력 확대에 공감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