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순 신테카바이오 대표 "AI 기술이 신약개발에 새로운 국면 이끌 것"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대표가 "AI기술이 신약개발에 도입되면서 신약개발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태순 대표는 17일 2019 바이오코리아 인베스트페어를 통해 "신약개발과 관련해 100년 만에 처음으로 AI라는 IT기술이 도입돼 사람에 딱 맞는 제품이 만들어지는 시기를 맞이했다"며 "제약업계에 AI가 준비가 안 됐다면 겨울이겠지만 준비만 잘 갖춘다면 봄으로 다가올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김 대표는 "100년동안 글로벌 시장에 상위사들은 그대로였다"며 "많은 다국적 제약회사들이 AI 기업과 협업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혁신기술에 잘 대응한다면 새로운 다국적 제약회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