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5G 서비스 품질 문제에 대해 "소비자 불안을 잘 알고 있다"며 "빠른 시간 내 해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17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T 청문회에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강조했지만 이용자 품질은 도외시하고 있다"며 "5G 불통 등으로 사용자 불만이 쌓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적에 대해 황 회장은 "현재 임직원 전원이 5G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상용화 초기이기 때문에 그런 면이 보이는데 빠른 시간내에 해결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상민 의원은 "상용화 초기 품질 문제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아니라 사업자가 부담해야하는 문제"라며 "초기 이용자들에게 품질 보장을 어떻게 해야할지 계획을 세워 말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황 회장은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황창규 KT 회장 "5G 서비스 품질문제 빨리 해결하겠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